• HOME
  • 마이인빌
  • 메일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호미곶알림곶
    호미곶자랑
    호미곶장터
    호미곶관광
    호미곶축제
    호미곶게시판

    호미곶보리밭

    포항시 호미곶 구만리 일대가 요즘 보리밭을 빗질하는 바람과 종다리 소리로 소란하다. 해맞이 명소가 된 호미곶 주변이다. 10만여평 보리밭이 붉은 물결 바다를 이루고 있다.

    호미곹보리밭 1

    바람이 불어온 곳에는 높디 높은 보릿고개가 있었다. 어느 시인이 읊기를 그 고개는 “안 넘을 수 없는 운명의 해발 구천 미터”였다. 쌀은 떨어지고 보리를 수확하기엔 이른 시기. 칡뿌리와 나무껍질로 연명해야 했던 그 ‘보릿고개 넘기'는 1960년대까지도 이어져 온, 해마다 되풀이되는 연례행사였다. 이 맘때가 바로 그 보릿고개 무렵이다. 채 익기도 전에 보릿대째 구워먹고, 삶아먹었던 그런 보리가 이젠 볼거리가 되어 관광객을 끌어들이고 있다.

    전국에 드넓은 보리밭들이 있지만 호미곶면 보리밭은 바다와 어우러진 경치를 보여준다는 점에서 색다르다. 바닷가쪽으로 들어선 일부 전봇대와 전깃줄이 경관을 오염시키고 있지만, 자리를 잘 잡으면 푸른 바다가 배경에 깔린 아름다운 보리밭 지평선이 펼쳐진다. 바닷가쪽으로 넘어가는 밭들도 다 보리밭이다.

    호미곶보리밭 2
    호미곶보리밭 3

    특히 호미곶면 사무소 앞 길 건너 들판이 장관을 이루는데, 보리밭 한가운데 껑충하니 솟은 너댓 그루 소나무가 경치를 돋보이게 만든다. 모두 나이가 100년을 넘었다고 한다. 그 경치를 찍을 려고 사진작가들의 발길이 잦은 곳이다.

    보리밭 한가운데서 가만히 들어보면 세상 사는 얘깃거리란 게 다 종다리들의 몫임을 알 수 있다. 바람이 거센 날이면 보리밭은 색깔을 바꾸며 눈부시게 일렁이는 바다가 된다. 이 청보리밭이 누런빛을 띠기 시작하는 때는 5월 중순 이후부터다. 6월 초순이면 황금 들녘으로 바뀐다. 6월10일을 앞뒤로 콤바인을 이용한 수확·탈곡이 이뤄지는데, 수확이 끝난 보리밭은 다시 콩밭이 되어 가을까지 푸르른 바람을 맞아들인다.

    이곳에서 재배되어 생산되는 보리는 현재 호미곶 찹쌀보리라는 브랜드로 지역 대형할인점과 백화점에서 비싼 가격으로 판매되고 있다.

    호미곹보리밭 4

    이곳 호미곶 보리밭 풍경은 작품사진의 소재로 널리 알려져 유명 사진작가들의 발길이 끊이질 않고 있다. 개화시기에 맞춰 오면 멋진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보리에 대한 상식

    호미곶보리밭 5

    보리는 외떡잎식물 벼목 화본과의 두해살이풀이다.

    주요 재배식물의 하나로서 높이 1m 정도다. 마디가 높고 원줄기는 둥글다. 속이 비어 있고 마디 사이가 길다. 잎은 어긋나고 넓은 줄 모양의 바소꼴로, 뒤로 젖혀지지 않는다. 너비 10∼15mm이고, 녹색 바탕에 다소 흰빛이 돈다. 잎자루는 잎집으로 되어 원줄기를 완전히 둘러싸고 있다. 녹색으로 털이 없으며, 잎혀(葉舌)는 짧다.

    보리는 종자에 껍질이 붙었느냐 떨어졌느냐에 따라서, 겉보리와 쌀보리로 나누어진다. 이삭에 달린 씨알의 줄수에 따라서, 여섯줄보리와 두줄보리로 나누어진다. 성숙한 뒤에 외영과 내영이 종자에 밀착되어서 떨어지지 않는 것을 겉보리(皮麥)라고 하고, 영이 잘 떨어지는 것을 쌀보리(裸麥)라고 한다. 또 여섯줄보리의 이삭 횡단면의 모양에 따라서, 육모보리와 네모보리(늘보리)로 나누어진다.

    보리의 용도는 식량·사료·공업원료용으로 구분된다. 밀을 재배하여 빵을 주식으로 하는 유럽이나 미국에서의 보리는 주로 사료용으로 재배된다. 그러나 쌀을 주식으로 하는 일본이나 한국 등 동양권에서는 식량으로 재배되고 있다.

    식량으로 쓰일 때는 쌀과 섞어서 밥지어 먹는 혼식 방법이 일반적이며, 공업원료로서의 주용도는 맥주 양조의 원료로 이용한다.

    그 밖에 소주·위스키·된장·고추장 제조에도 이용된다. 엿기름을 만들어 엿·감주를 만들기도 하며, 볶아서 보리차로 쓰인다.

    ( 출처 : 두산세계대백과 EnCyb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