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마이인빌
  • 메일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호미곶알림곶
    호미곶자랑
    호미곶장터
    호미곶관광
    호미곶축제
    호미곶게시판

    호미곶 등대, 올해의 세계등대유산으로 선정

    게시판 보기
    게시일 2022-03-23 09:59:15 글쓴이 김정숙 조회수 213


    국제항로표지협회가 ‘2022년 올해의 세계등대유산’으로 선정한  호미곶 등대.
    포항 호미곶 등대가 국제항로표지협회(IALA)가 주관하는 ‘2022년 올해의 세계등대유산’으로 선정됐다.

    22일 해양수산부 등에 따르면 국제항로표지협회는 역사적인 가치가 있는 등대를 보존하고 등대를 비롯한 항로표지의 중요성과 그 역할을 재조명하기 위해 지난 2019년부터 매년 1개의 등대를 올해의 세계등대유산으로 선정하고 있다.

    지난해까지 프랑스 ‘코루두앙 등대’(2019년), 브라질 ‘산토 안토니오 다 바라 등대’(2020년), 호주 ‘케이프 바이런 등대’(2021년)가 선정된 바 있다.

    앞서 해수부는 지난 2월 포항 호미곶 등대를 2022년 올해의 세계등대유산 후보지로 국제항로표지협회 항로표지공학회에 추천했다.

    우리나라를 비롯한 90개 회원국으로부터 신청을 받은 항로표지공학회는 등대의 역사성·건축적 특성·보존 상태·접근성 등을 평가해 최종 후보 3곳을 추렸고 지난 2월 28일부터 3월 17일까지 열린 제15차 정기회의에서 호미곶 등대의 선정을 사실상 확정했다.

    1908년 건축된 호미곶 등대는 다른 회원국들이 신청한 등대들보다 역사는 짧으나 건축적 특성, 보존 상태, 예술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아파트 9층 정도의 높은 높이에도 불구하고 2중 튜브 구조 설계를 적용해 지진과 해풍에도 손상되지 않고 옛 모습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고 고대 그리스 신전 양식의 정교한 박공지붕과 오얏꽃 문양 천장 장식으로 예술성도 높다.

    국제항로표지협회는 올해 6월 덴마크에서 열리는 제75회 이사회에서 호미곶 등대를 올해의 세계등대유산으로 공식 발표하고 누리집 등을 통해 후속 홍보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해수부 역시, 포항시에서 제4회 세계항로표지의 날(7월 1일) 기념식, 등대문화유산 세미나 등 세계등대유산 선정을 축하하는 기념행사를 개최하고 7월 재개관하는 등대박물관 등을 활용해 특별전시회, 등대문화유산 탐방 및 교육, ‘등대 도장 찍기 여행’ 시즌 3(재미있는 등대) 등 다양한 체험행사도 추진할 계획이다.

    정태성 해양수산부 해사안전국장은 “등대는 과거부터 현재까지 선박의 안전운항을 위한 이정표가 되고 있고 건설 당시의 최신 기술이 집약된 건축물이자 아름다운 경관을 보유하고 있는 등 문화적 가치 또한 높다”며 “이번 포항 호미곶 등대의 세계등대유산 선정을 계기로 우리 등대의 아름다움과 그 가치를 국내외에 적극적으로 알리는 한편, 해양문화관광자원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포항 호미곶 등대는 벽돌 조적(쌓기) 구조 중 가장 높은 등대(26.4m)이자 독특한 건축형식으로 지진피해를 입지 않았다.

    문화재로 지정돼 원형 보존 및 현재까지 운영 중이고 대규모 등대박물관을 설치해 교육 및 문화행사 진행이 활발해 해수부 추산 연간 방문객 규모만 100만 명에 달한다.

    출처 : 경북일보 - 굿데이 굿뉴스(http://www.kyongbuk.co.kr)

    서로에 대한 배려있는 답글은 네티켓의 기본입니다.

    0/300자
    댓글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