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마이인빌
  • 메일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호미곶알림곶
    호미곶자랑
    호미곶장터
    호미곶관광
    호미곶축제
    호미곶게시판

    구룡포 수협장 김재환 농협장 황보봉수 '당선'

    게시판 보기
    게시일 2019-03-15 10:07:14 글쓴이 이영철 조회수 32

    뉴스 > 사회

    구룡포 수협장 김재환·농협장 황보봉수 `당선`

    김재환, 1109표차로 재선 성공
    황보봉수, 28표 차로 이변 연출

    이영철 기자 / dldudcjf0104@hanmail.net 입력 : 2019년 03월 14일
    ↑↑ 사진 왼쪽부터 구룡포 농협조합장 당선인 황보봉수, 오른쪽 구룡포 수협조합장 당선인 김재환
    지난 13일 열린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 포항 구룡포 농·수협장 선거에서도 예상했던 대로 김재환 구룡포 수협장이 1109표(득표율 73.29%)의 많은 표차로 재 당선의 영광을 얻었고, 구룡포 농협장은 황보봉수 후보 557표(45.64%), 김기만 후보 549표(득표율 43.43%)로 현직 조합장인 김기만 후보를 28표 차로 황보봉수 후보가 예상외로 당선의 영광을 얻었다.

    김재환 구룡포 수협장 후보는 이미 조합원의 많은 지지속에서 투표 전 당선의 확정 된 것이나 다름이 없을 정도로 여론조사에 나타난 상태였다. 그러나 구룡포 농협장
    후보인 김기만 후보와 황보봉수 후보는 여론에서 김기만 후보가 당선방향으로 여론이 흘러갔으나, 개표에서 28표의 표차로 당낙의 차이가 바꿔져 구룡포에서 이외적인 이변이 일어났다. 구룡포 지역정서를 보면 단체장을 조합들이 한번 정도는 더 하라고 재임을 시키는 분위기였는데 이번 선거에서 보면 농협 조합원들이 '전문성을 갖춘 조합장'을 원하는 방향으로 여론이 일어 났는 것이 아닌가 하고 관계인들은 내다보고 있다.

    김재환 조합장 당선인은 "오늘 당선의 승리는 김재환의 승리가 아니라, 그동안 아낌없는 성원과 지지를 보내주신 1813명의 조합원님의 진정한 승리다"며 "아울러 선거 기간 내 고생하신 상대 후보님에게도 그 동안의 노고에 심심한 위로와 격려의 말을 전하면서 저를 믿고 선택해 주신 조합원 여러분께 다시 한 번 고개숙이며 초심을 잃지 않고 작은 목소리도 크게 듣고 발로 뛰며 구룡포 수협과 조합원님만 바라보는 조합장이 되겠다"면서 당선소감을 전했다.

    또한 28표 차로 당선된 황보봉수 후보는 자신은 구룡포읍 성동리에서 농부의 아들로 태어나 포항동지상고를 졸업하고 농협공채로 합격해 39년동안 농협에 재직하면서 '농협의 경영전문성'을 가진 자신에게 한 표를 호소한바가 있었다.

    따라서 선거기간동안 조합원들에게 호소했던 바가 농민들의 마음에 와 닿었는지 예상을 뒤 엎는 표차로 당선의 영광을 얻었다.

    황 조합장은 "그동안 1507명의 조합원님들의 성원에 깊은 감사를 드리고 함께 선거에서 고군 분투해온 후보자님들에게 그동안의 노고에 진심으로 심심한 위로와 격려의 말씀을 올린다"면서"재임기간동안 최선을 다해조합원들이 대접받는 농협, 잘사는 농협으로 만들어 놓겠다"면서 당선소감을 조합원들에게 전했다. 

    서로에 대한 배려있는 답글은 네티켓의 기본입니다.

    0/300자
    댓글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