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마이인빌
  • 메일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호미곶알림곶
    호미곶자랑
    호미곶장터
    호미곶관광
    호미곶축제
    호미곶게시판

    '호미반도 국가해양정원 사업' 예타 8~9월쯤 나온다

    게시판 보기
    게시일 2022-05-04 11:50:38 글쓴이 김정숙 조회수 68


    포항 호미반도 국가해양정원 사업 종합 구상도.
    포항 경제 재도약의 불씨가 될 ‘포항 호미반도 국가해양정원’ 사업(이하 호미반도 사업)이 오는 8~9월쯤 예비타당성 용역 결과에 따라 1차 성사 여부가 갈리게 된다.

    2일 포항시 등에 따르면 호미반도 사업은 지난해 12월 해양수산부가 호미곶 주변 해역 0.26㎢를 대상으로 해양보호구역 지정을 완료하면서 사업 근거를 확보하기 시작했다.

    김병욱 국민의힘 국회의원(포항 남·울릉)도 지난 4월 14일 국가해양정원 지정을 위한 사항을 법제화하는 ‘해양생태계의 보전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일부 개정 법률안’을 발의하면서 지원했다.

    해당 구역은 대한민국 대표 해안단구 및 암반생태계가 존재하고 94종의 저서동물이 출현함은 물론, 동해연안 주요 바닷새 등 휴식 및 번식 공간으로서 높은 가치를 인정받았다.

    대표 생물로는 게바다말, 수거머리말, 나팔고등, 바다거북, 바다새 등이다.

    특히 동해안은 깊은 수심과 넓고 광활한 해역을 가지고 있어 수중생태 및 해양문화가 발달한 특징이 있다.

    경북과 포항 등 동해연안 대부분은 개발이 진행됐으나 호미반도, 울릉도·독도는 동해안 연안 지역 암반과 수중 생태 모습이 비교적 잘 보존된 상태이고 그중 호미반도는 상징성과 대표성이 높기에 호미반도 사업의 당위성을 뒷받침하고 있다.

    동해안 중 경북은 해안선 약 567㎞, 이 중에서 포항은 214㎞를 차지하면서 가장 긴 구간을 차지하고 있다.

    현재 전국적으로 국가해양정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곳은 호미반도 사업 외에도 충남 서산 가로림만해양정원, 전남 국립갯벌습지정원이 있다.

    서산 가로림만해양정원은 지난해 예비타당성 용역을 신청했으나 한차례 탈락했고 현재 재신청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포항시는 서해안 사업들과 대비된 호미반도 사업이 동·서 균형 발전에도 도움을 주리라 기대하고 있다.

    5월 안으로 예비타당성 용역을 신청하면서 본격적인 사업 성사 단계를 밟아나갈 예정이다.

    예비타당성 용역 과정을 거친 후 기획재정부에서 사업의 적합성 여부를 따져 예산안을 국회에 올리게 된다.

    오는 8~9월쯤 예타 용역 결과가 나올 것으로 관측되고 있는 가운데, 시도 용역 통과를 위해 행정력을 모으고 있다.

    호미반도 사업은 총 사업비만 1730억 원 정도(국비 1330억, 지방비 400억)로 대규모 국가사업이다.

    예타통과를 가정하면 사업 기간은 2024년~2028년까지고 호미반도 해양환경·생태의 체계적 복원·관리와 수중생태 연구 및 체험·교육 거점 조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메인 테마는 바다와 생태숲, 인문·역사가 어우러진 명품 생태 힐링 거점이고, 3대 전략으로 건강한 바다환경·해양인문 역사 교육 거점·지속가능 경제성장 거점 등이다.

    잠정 사업안 내용은 호미곶 해양보호구역 인접에 해양정원센터, 독수리 바위 인근 해역과 호미곶항 부근에 해중생태정원이 설치된다.

    또한 호미곶 인접에 블루카본생태학교&국립어린이해양생태관, 구남분교(현 귀어학교 내)에 동해인문역사관&바다생태도서관, 과메기문화원 내 환동해해녀문화원이 예정돼있다.

    아울러 장기숲복원사업과 연계해 장기천에는 연어물길해양생태숲, 호미곶·구룡포·뇌록마을에는 해양생태마을, 구남분교에 해양문화청년레지던스 등이 계획됐고 이러한 시설 간 이동을 위해 환동해탐방버스(친환경 전기버스)가 마련된다.

    시는 여기에 그치지 않고 해양수산과학관 및 독도아카이브센터(연오랑세오녀테마파크), 동해묘 복원 성지화 사업, 산림복지단지, 해녀문화전문센터, 환동해생태탐방크루즈, 브랜드 및 상품 개발 등 연계사업도 구상하고 있다.

    포항시 관계자는 “호미반도 사업은 영일만대교 사업과 닮은 점이 있다. 국가사업이기에 국가가 봤을 때 사업성이 있다고 판단돼야 성사된다”며 “예비타당성 용역 BC 지수가 0.8~0.9 이상이 나와야 통과할 것으로 예상한다. 사업 성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관련 법령에 근거해 공공기관 투자비가 500억 원 이상이면 예비타당성 조사를 거쳐 사업타당성을 인정받아야 한다. BC 지수는 경제·사회적 비용과 편익을 분석하는 척도로, 순수한 사업 수익성과는 성격이 다소 다르다.


    서로에 대한 배려있는 답글은 네티켓의 기본입니다.

    0/300자
    댓글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