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마이인빌
  • 메일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호미곶알림곶
    호미곶자랑
    호미곶장터
    호미곶관광
    호미곶축제
    호미곶게시판

    추억의 어린 시절 시골 풍경

    게시판 보기
    게시일 2020-08-05 14:29:10 글쓴이 김정숙 조회수 214



    추억의 어린 시절 시골 풍경 1 :



    집안에 수도시설조차 없던 시골

    물을 길으러 물동이를 머리에 이고,

    어머니를 따라나섰던 어린 시절.


    시골 살이가 벅찼던 어린아이에게도

    이제는 한 편의 아름다운 추억이 되었다.






    추억의 어린 시절 시골 풍경 2 :



    먹거리가 풍족하지 못하던 시골

    엿장수의 가위 소리에 엿이라도 바꿔 먹으려

    엄마의 새 고무신을 들고 나왔던 철부지 시절.

    .


    엄마 몰래 엿을 바꿔먹었던 어린아이에게도

    이제는 한 편의 아름다운 추억이 되었다.






    추억의 어린 시절 시골 풍경 3 :



    먹거리가 많지 않았던 시골

    엿 사달라 울며불며 떼쓰며 아이에게

    빨래방망이 들고 혼을 내야만 했던 시절.

    .


    무조건 떼쓰던 어린아이에게도

    이제는 한 편의 아름다운 추억이 되었다.






    추억의 어린 시절 시골 풍경 4 :



     집 밖에 화장이 있던 시골

    한 밤 중 화장실 가기가 무서웠던 아이는

    결국 참지 못해 세계 지도 그렸던 어린 시절.

    .


    소금 받으러 다녔던 어린아이에게도

    이제는 한 편의 아름다운 추억이 되었다.







    추억의 어린 시절 시골 풍경 5 :



     컴퓨터나 게임기가 없던 시골

    노래에 맞춰 고무줄놀이에 푹 빠져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놀았던 어린 시절.

    .


    고무줄놀이가 즐거웠던 어린아이에게도

    이제는 한 편의 아름다운 추억이 되었다.







    추억의 어린 시절 시골 풍경 6 :



    놀이기구가 마땅히 없었던 시골

    동네 꼬마들과 말타기 놀이를 하며

     마냥 웃고 떠들며 놀았던 어린 시절.

    .


    말타기 놀이가 즐거웠던 어린아이에게도

    이제는 한 편의 아름다운 추억이 되었다.







    추억의 어린 시절 시골 풍경 7 :



    세탁기가 전혀 없었던 시골

    엄마가 힘들게 빨래 방망이를 두들기며

     흐르는 시냇물에 빨래를 했던 어린 시절.

    .


    옷을 더럽혀 온 어린아이에게도

    이제는 한 편의 아름다운 추억이 되었다.






    추억의 어린 시절 시골 풍경 8 :



    매운탕집이 없었던 시골

    저녁 먹거리로 물고기를 잡기 위해

    아빠와 함께 물고기를 잡았던 어린 시절.

    .


    물고기를 잡던 어린아이에게도

    이제는 한 편의 아름다운 추억이 되었다.






    추억의 어린 시절 시골 풍경 9 :



    과일가게가 없었던 시골

    잘 익은 홍시를 따기 위해

    아빠의 목마를 탔던 어린 시절.

    .


    홍시 따던 어린아이에게도

    이제는 한 편의 아름다운 추억이 되었다.

    서로에 대한 배려있는 답글은 네티켓의 기본입니다.

    0/300자
    댓글 등록